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트럼프가 성폭행" 주장 작가, 추가로 민사소송 예정

기사입력 2022-09-21 조회수 144

진 캐럴이 23년 전 성폭행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포즈를 취했다(2019.6.22)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오래 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칼럼니스트 겸 작가인 진 캐럴이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캐럴 측 변호인은 지난해 제정된 뉴욕주 법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을 폭행과 정서적 학대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캐럴은 이 법이 발효되는 11월 24일 트럼프를 고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혐의를 부인하며 이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맞섰다.

 

여성지 '엘르'에 칼럼을 썼던 캐럴은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재직 중이던 2019년 6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부동산 재벌로 이름을 날리던 1990년대 중반 뉴욕 맨해튼의 버그도프 굿맨 백화점 탈의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캐럴을 강간한 사실이 없으며, 그가 자신의 책을 팔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반박하고 그를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