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코카콜라 "백신 접종 완료 직원에 2천달러 보너스"

기사입력 2021-10-26 조회수 165

인센티브로 접종 유도…접종 불응 때 조처는 발표 안 해

 

매장에 진열된 코카콜라

 

행정기관과 기업체 등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코카콜라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에게 1인당 2천달러(약 230만원)의 보너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코카콜라는 직원 전원에게 오는 12월 8일까지 연방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준수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코카콜라는 기한 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에게는 2천달러의 보너스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의학적 이유 또는 종교적 신념으로 백신 접종 예외 대상임을 증명해도 마찬가지로 보너스를 받을 수 있다.

앞서 코카콜라는 지난 22일 전 직원에게 "법에 규정된 의학적·종교적 백신 접종 예외에 해당하는 직원과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며 "12월 8일까지 백신 접종이 불가능한 직원도 즉시 인사과에 연락해달라"고 통보했다.

코카콜라의 이 같은 조치는 인센티브를 통해 직원들의 자발적인 백신 접종을 유도하기 위한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그러나 코카콜라는 백신 접종 의무화에 불응하는 직원에게 어떤 조처가 내려질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코카콜라는 애틀랜타 본사 직원 4천여 명을 비롯해 국내 8천500여 명의 임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달 연방 공무원과 직원 100인 이상 민간 사업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관계 당국은 이번 조치가 400만 명에 달하는 연방 공무원과 약 8천만 명의 기업 소속 노동자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추산했다.

 

코카콜라는 연방정부 백신 접종 기준을 따르는 이유에 대해 "우리 회사는 국립공원, 박물관, 정부청사, 그리고 미군 기지에서 제품을 판매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코카콜라 대변인은 이 회사와 연방정부의 구체적 관계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