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미국-캐나다 송유관 사업 '키스톤XL 프로젝트' 완전중단

기사입력 2021-06-10 조회수 73

환경오염 우려에 정치 쟁점화…오바마·바이든 불허, 트럼프 승인

 

키스톤XL 송유관 건설에 사용될 예정이던 공사자재

 

캐나다와 미국을 잇는 송유관 추가건설 사업인 '키스톤 XL 프로젝트'가 정부의 단호한 입장에 따라 전면 폐기됐다.

 

키스톤 송유관 운영사인 TC 에너지는 9일 이 사업을 완전히 철수한다고 밝혔다.

 

키스톤 송유관은 캐나다 앨버타주에서 텍사스주를 잇는 초대형 파이프라인으로, 현재 3단계 구간까지 건설돼 운영되고 있다.

키스톤 XL 프로젝트는 여기에 앨버타주와 네브래스카주를 연결하는 4단계 구간을 추가하는 사업이다. 두 지역을 더 짧은 경로로 잇는 게 목표였다.

하지만 환경오염을 이유로 일각에서 거센 반발이 나오며 키스톤XL 프로젝트는 정치적 쟁점이 됐다.

 

2015년 11월 오바마 당시 대통령은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사업을 불허했으나, 2017년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행정명령으로 재허가했다.

 

그러다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올해 1월 20일 사업승인을 다시 철회했다.

 

운영사인 TC 에너지가 이날 사업 철수를 공식화하자 환경 보호론자들은 즉각 환영했다.

 

환경단체 ' 350.org '는 성명을 내고 "사업 철회를 '승리'라고 규정하며 캐나다와 미국을 연결하는 다른 송유관 사업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이 사업을 옹호하던 공화당에선 비난 목소리가 나왔다.

 

상원 에너지위원회 소속인 존 바라소 공화당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키스톤XL 송유관과 함께 좋은 일자리 수천 개를 없애버렸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