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백신 의무화에 갈라진 미국인들…찬성 49%, 반대 46%

기사입력 2021-08-04 조회수 599

민주당은 찬성 우세, 공화당은 반대 우세

미접종자 과반 "백신이 코로나보다 위험…언론이 팬데믹 과장"

 

백신 접종하는 한 남성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한 미국의 여론이 첨예하게 갈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4일(수) 802명을 대상으로 한 전미 경제여론조사 결과 '백신을 의무화해야 하는 상황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49%가 '그렇다', 46%가 '아니다'라고 각각 답했다고 보도했다.

찬성이 반대보다 3%포인트 많았지만, 그 차이는 이번 여론조사의 오차범위(±3.5%포인트) 이내였다.

 

백신 의무화에 대한 여론은 지지 정당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 지지자의 74%가 찬성하고 21%가 반대한 반면, 공화당은 29%가 찬성하고 68%가 반대했다.

무소속 응답자는 찬성 43%, 반대 53%로 나뉘었다.

 

이미 백신을 접종한 응답자는 63%가 의무화 조치를 지지했으나, 아직 접종하지 않은 응답자는 79%가 의무화에 반대했다.

백신 의무화에 가장 적극적으로 찬성한 계층은 민주당을 지지하는 고령층이고, 최대 반대 세력은 공화당을 지지하는 젊은 미국인들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과 직종에서 백신 의무화가 필요하냐는 물음에는 병원 직원(67%), 크루즈 선상(57%), 비행기(54%), 대학 캠퍼스(51%), 연방 공무원(50%)의 순으로 찬성 답변이 많이 나왔다.

그러나 콘서트장(찬성 46%, 반대 49%), 직장(찬성 40%, 반대 57%), 식당(찬성 38%, 반대 59%), 쇼핑몰(찬성 36%, 반대 60%)에서는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 말아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했다.

 

미국인의 백신 불신을 보여주는 또 다른 설문 조사 결과도 나왔다.

카이저 패밀리 재단(KFF)이 지난달 15일부터 27일까지 실시해 이날 공개한 조사에 따르면 백신 미접종자의 과반인 53%는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보다 백신을 맞았을 때 건강에 더 큰 위험을 준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팬데믹 상황에서 코로나19 자체보다 백신이 더 위험하다는 인식을 보여준 것이다.

반면 백신 접종자의 대다수(88%)는 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이 백신을 맞는 것보다 건강상으로 더 위험하다고 응답했다.

또 백신 미접종자들은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에 대해 상대적으로 덜 우려하고 있었으며 백신의 효과성과 안전성에 대해서도 덜 확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대해서도 백신 미접종자의 57%는 언론이 심각성을 "대체로 과장했다"고 답했다.

백신 미접종자 가운데 최근 델타 변이 확산에 백신을 맞아야겠다고 생각하게 됐다는 응답은 5명 중 1명꼴에 불과했으며, 백신을 이미 맞았거나 조만간 맞을 것이라는 응답률도 지난 6월 이후 큰 변동이 없어 백신 인식이 고착화한 경향도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