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달라스에서 치사율 높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감염자 발생

기사입력 2021-07-17 조회수 699

걸리면 10명당 한 명이 사망할만큼 치사율 높아...

 

 

달라스에서 희소 감염병인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에 걸린 환자가 발견됐다.

 

17일(토) 달라스 보건당국은 전날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주민이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고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환자는 병원에 입원했고 상태는 안정적이다.

달라스 주민인 이 환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이달 8일 나이지리아 라고스에서 델타항공 비행기를 타고 애틀랜타를 경유해 9일 달라스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델타항공, 지역 보건 관리들과 협력해 비행기에서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달라스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항과 비행기에서 마스크 착용이 요구된다며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가 비행기나 공항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확산했을 위험은 낮아 보인다"고 밝혔다.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는 1958년 원숭이 연구자들에 의해 처음 발견됐고 1970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인간 감염 사례가 최초로 확인된 뒤 아프리카 중부와 서부에서 주로 발견돼왔다.

감염되면 독감과 비슷한 증상으로 시작해 림프샘이 붓고 얼굴을 비롯한 몸에 발진이 나타난다.

증상이 없는 감염자가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능력은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CDC에 따르면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에 걸리면 10명당 한 명이 사망하고 면역력이 약한 환자들은 치사율이 높아질 수 있다.

2003년 미국에 이 바이러스가 유입돼 감염자가 47명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