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남자 골프 세계 3위 람, 도쿄올림픽 출전 여부 정하기 어렵다

기사입력 2021-05-12 조회수 284

맥키니에서 열린 PGA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출전 결정하기 어렵다"

 

 

남자 골프 세계랭킹 3위 욘 람은 12일(수) 맥키니에서 열린 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기자회견에서 "올림픽에 나가고 싶지만 대회 조직위원회가 우리의 선택을 쉽게 해주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가 올림픽 출전에 대한 결정을 쉽게 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든 것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각종 제한 조치다.

람은 "내가 알기로는 선수촌에서 대회장까지 차로 1∼2시간 가야 한다고 들었다"며 "또 1라운드 전날까지 대회장에 갈 수도 없다고 한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그는 또 "가족도 동반할 수 없고, 다른 종목 경기장에 가지도 못한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이유는 일정상의 문제다.

람은 "올림픽이 브리티시오픈과 월드골프챔피언십 사이에 열린다"며 "골프에서 올림픽은 비교적 새로운 행사이기 때문에 올림픽보다 그런 큰 대회가 더 중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도쿄 올림픽의 남자 골프는 7월 29일에 시작하고, 브리티시오픈은 7월 15일에 개막한다. 또 월드골프챔피언십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은 8월 5일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막을 올린다.

유럽과 아시아, 미국을 불과 3주 사이에 넘나들어야 하는 빡빡한 일정인 셈이다.

 

람은 "올림픽 출전은 나의 꿈"이라며 "아마추어 시절에도 국가대표로 여러 대회에 나가 우승했다"고 여전히 올림피언이 되겠다는 의욕을 이어갔다.

PGA 투어에서 5승, 유러피언투어 6승을 거둔 람은 메이저 대회에서는 2019년 US오픈 공동 3위가 최고 성적인 선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