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전 덴튼 ISD 축구 코치, 학교 학생들과 성적 접촉 혐의로 기소

기사입력 2022-11-23 조회수 364


사진출처 FOX4   

 

덴튼 라이언 고등학교 전 미식축구 코치가 그의 새 학교 학생들로부터 성적 학대 혐의로 기소되었다.

 

로니 티글은 라이언 고등학교를 떠나 케이티에 있는 패토우 고등학교의 수석 코치가 되었다. 서류에 따르면 티글은 케이티 ISD 고등학교의 15세 학생 2명을 만졌다고 한다. 처음에는 부적절한 발언으로 시작됐고, 이후 스킨십과 포옹으로 발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티글은 두 소녀 모두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했다고 한다.

 

티글은 고등학교 사무실에서 여학생들 중 한 명을 자신의 무릎에 앉혔다고 한다. 그는 나중에 소녀들에게 성관계를 갖고 싶은지도 물어봤다. 서류에 따르면 그는 이후 사과의 의미로 소녀들에게 치폴레를 사주었다.

 

법원 기록에 따르면, 부적절한 성적 접촉은 9월 9일 이후 두 소녀와 중단되었고 10월 12일, 세 명의 다른 여학생들이 다른 두 소녀들과 유사한 불만을 제기했다고 한다.

 

39세의 티글은 월요일, 아동 성접촉 외설 및 학생과의 부적절한 관계 혐의로 기소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