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사람닷컴으로 돌아가기
 
   

화이자 백신 12∼15세 접종 다음주 승인 전망

기사입력 2021-05-03 조회수 135

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부모들이 바라던 일

전세계 백신 부족한 상황…윤리적 논의해야한다는 지적도...

 

 

오늘(13일)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12∼15세에게도 접종할 수 있도록 다음주 초까지 승인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FDA 계획에 정통한 정부 관계자들은 FDA 승인이 이르면 이번주 후반에 나올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승인되면 이 연령대의 수백만명이 추가로 백신 접종을 받게 된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FDA 승인이 나온 다음날 백신 자문 회의를 열어 임상시험 자료를 검토해 백신 접종 권고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승인은 백신 접종에 큰 진전이 된다.

청소년 백신 접종은 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철을 앞두고 부모들이 바라던 일이다.

 

앞서 유럽의약품청(EMA)은 화이자 백신을 12세 이상에게 허용할지 검토해 다음달 발표하겠다고 3일 밝혔다.

이 백신은 미국과 유럽연합(EU) 모두에서 현재 16세 이상을 대상으로 사용 승인이 나 있는 상태다.

 

화이자는 3월 31일 내놓은 성명에서 12∼15세 2천260명을 상대로 진행한 3상 임상시험 결과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100%로 나타났다는 초기 결과를 발표했다.

부작용은 앞서 진행한 16∼25세 대상 임상시험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세계 대다수 국가가 미국에서 나오는 화이자 백신 여유분에 매달리고 상황에서 FDA의 12∼15세 사용승인은 의문을 불러올 수 있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대응에서 대체로 뒷선에 있던 연령층을 백신 공급 대상으로 올려야 할지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짚었다.

존스홉킨스 보건안전센터의 전염병학자인 제니퍼 누조는 "사망 위험이 큰 성인을 보호할 백신이 전세계적으로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심각한 합병증 위험이 낮은 아이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데 대해 윤리적 측면을 미국 안팎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