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쿠폰
마켓세일
핫딜정보
추천달라스맛집

작성자  별세개 등록일  2021-04-12
제 목  Kooksoo( 플래이노)





플래노 미쯔와 옆에 있는 국수에서 주말 외식을 했어요. 와~~이 집 정말 잘하네요. 식당 내부도 산뜻하고 깨끗해요 .





•갈비짬뽕ㅡ 짜지않고 맛있어요.국물이 진하면 짜잖아요. 짬뽕 먹고 온날은 물을 엄청 마셔야 했는데 저녁 때까지 갈증이 나지않았어요. 식구들은 커다란갈비에 열광했지만 저는 갈비가 없는 짬뽕이 있다면 그걸 시키고 싶어요.



•불고기ㅡ간장이랑 설탕 비율이 딱 좋아요. 너무 달지않고 밑에 깐 양파랑 잘어울렸어요.



•닭칼국수ㅡ 국물이 어떤집은 짬뽕맛이 나는데.. 이집은 확실히 칼국수맛이에요. 담백하고 맛있네요.



•치킨덮밥 ㅡ 음..저는 밥위에 얹은 소스가 조금 달달했는데..닭구이는 자체는 부드럽고 적당히 구워져서 맛있었어요.잘구워져서 육즙이 살아 있었어요.



•새우튀김 ㅡ 일식집 새우튀김 만큼 맛있어요. 강추! 눈꽃튀김 방식의 튀김옷입니다. 겉은 바삭하고 새우는 살짝 익어서 씹으면 촉촉해요.



•겉절이 ㅡ국수집이면 겉절이가 생명이지요. 맛있네요.





집 근처에 맛집을 찾아서 너무 기뻐요. 집에서 놋그릇을 쓰는데..식기도 놋그릇이여서 반가웠습니다. ㅎㅎ먹는 동안 오래도록 뜨거워서 좋았어요.



다음엔 갈비랑 비빔국수를 먹어보려고요. 옆 테이블에서 먹는 걸 봤는데..LA갈비에 당면이 깔려있더라구요. 맛이 궁금해요. 불고기 양념을 봐선 갈비도 맛있을 듯.






의견글쓰기
작성자: * 의견글은 반드시 로그인해야하며, 본인글만 삭제할 수 있습니다.

이 글에 대한 의견글은 총 9건입니다.
우아빠님께서 (2021-05-02) 남기신 글입니다.
오~ 전 처음들어보는 식당인데 맛있어 보이네요! 다른식당도 있으시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린다킴님께서 (2021-04-29) 남기신 글입니다.
전 달라스 살다 타주로 이사 왔는데 몇 안되는 생각나는 집 중 하나예요.
그래서 공항 내리면 이집 아니면 맛객(플래노)에 꼭 들러 식사한답니다.
장칼국수가 가격대비 리즌어블 하고 갈비짬뽕은 좀 비싼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시그니쳐 메뉴이니 불맛 나는 한국짬뽕 생각나시면 트라이 해보세요.
그릇도 놋그릇에 김치도 깔끔하고 조미료 가득한 여타 한국음식점들에 비하면 추천받을만한 곳인것 같아요. 음식하는 주부님들도 이정도 퀄리티면 외식할만 하다 느끼실 꺼구요.
국수 사장님 롱런하셔요^^
진영상님께서 (2021-04-27) 남기신 글입니다.
제3자의 입장에서 당신님(?)의 글을 봤을때 어느 문맥에서 "안가봐서 모르겠다"가 읽히는지요? "광고성연출로 의심된다"가 글쓴이의 포.지.션 아니였나요?ㅎㅎ

그리고, 저는 제 개인적인 의견을 표현한건데 그리고 "그딴식"으로 폄하라니요? 제 글이 그런 의도로 해석이 되었다면 죄송한데 전 제가 남긴 답글까지 덩달아 광고성 글이라고 해석하기에 충분한 여지가 있었다고 생각이 됩니다ㅋㅋ

원래 글 안쓰는데 오해는 풀어야할거 같아 마지막으로 글 남기고요, 그나저나 이번 댓글 테러로 인해 제 애식당 "국수"사장님 죄송합니다. 오늘 안그래도 그곳에서 아는 집만나 밥먹기로 했으니 잠시후뵈요^^
Teamjiujitsu님께서 (2021-04-24) 남기신 글입니다.
진영상씨 제 글을 잘 못 읽으신거 같은데.전 글을 처나르지도 않았고 제가 이곳에서 맛있다고 추천했던 다른 어느 식당에 갔다 실망했다고 글을 남겼고. 당연히 제 문맥상 안가봐서 모르겠다.이렇게 남겼는데 왜 이해를 못 하십니까? 제 글이 여기서 단 하나라도 "국수"라는 식당에 피해를 끼치는 문맥이 있습니까? 당신처럼 글의 요지를 파악하지 않고 글을 남기는게 문제라곤 생각하지 않나요?제 글을 다시한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그리고 그딴식으로 사람 폄하하지 마세요.
진영상님께서 (2021-04-23) 남기신 글입니다.
달사람닷컴을 보면 시비(?)를 못걸어서 안달난 사람들이 가끔 계시던데 아래분은 본인이 직접 국수에서 드신것도 아니면서 왜 그러시는지 알수가 없네요?ㅋㅋ

전 지금까지 5번이상 방문했는데 단 한번도 실망한적이 없고 이 힘든 시기에 한인끼리 서로 격려하고 이해하고 위로해도 부족한 시국에, 검증되지 않은 정보도 문제이지만 그런 내용을 생각없이 퍼나르고 추정하는 글을 쓰는것도 좋은 모습은 아닌거 같습니다.

그냥 넘어가려다가 저도 제 포지션을 밝혀봅니다ㅎㅎ
Teamjiujitsu님께서 (2021-04-23) 남기신 글입니다.
광고성 연출로 의심되기 딱 좋은 포지션같네요.사진 및 설명도 너무 디테일하고. 님들께선 저 놈은 왜 이런 댓글을 달지? 생각 하시겠지만 제가 며칠전 이 카테고리에서 다들 맛있다고 칭찬한 식당 갔다가 지인들 저 모두 음식 반도 안먹고 남기고 온 일이 있어서 이렇게 글 남깁니다.
스윗수님께서 (2021-04-21) 남기신 글입니다.
이 리뷰보고 오늘 저녁 여기서 먹었는데 정말 맛있어요. 김치는 완전 맛있고.. 닭칼국수하고 마늘 불고기, stir fry beef with noodles... 다 맛있어요!
진영상님께서 (2021-04-18) 남기신 글입니다.
별세개님 말 듣고 오늘 방문해서 그동안 안 먹어본 새로운 메뉴들을 시도해봤는데 정말 다 맛있네요ㅎㅎ 전 갈비짬뽕과 장칼국수 후 공기밥 말아먹기 강추ㅋㅋ
daisy3님께서 (2021-04-18) 남기신 글입니다.
네 맞아요. 저희는 어린 아이들이 있어서 이곳에 가면 마늘불고기+밥 메뉴에 밥추가를 늘 시키는데 짜거나 달지 않고, 흔히 불고기에서 느껴질수 있는 양념에 쩔은 느낌이 없어서 참 좋습니다^^ 그리고 저는 짬뽕을 보통 먹는데 고기를 안먹는다고 하면 홍합 많이 넣어주셔서 그것도 센스+1~ 코로나라 나가서 외식한지 오래되었는데 가끔 생각나요~
109     Yo   2021-04-22   470
108     별세개   2021-04-12   1002
107     안녕하세요   2021-03-30   653
106     Jen3623076   2021-02-14   2171
105     CosmaxNBTUSA   2021-01-20   906
104     MiniforceX   2021-01-14   2254
103     벼리   2020-12-09   4436
102     qwpo   2020-12-04   1061
101     귀뚜라미   2020-11-26   2406
100     스눕   2020-08-18   4410
99     skykim0987   2020-08-04   2264
98     스윗망고   2020-07-15   1630
97     어디로   2020-05-17   3725
96     고객   2020-05-12   3672
95     RNGLIFE   2020-05-04   4705
94     태미엄마   2020-04-23   2733
93     조승업   2020-04-03   2736
92     대나무숲   2020-03-27   1521
91     블랙커피   2019-12-24   4290
90     twoclock   2019-12-04   2961
89     coco1004   2019-09-16   3542
88     twoclock   2019-07-11   6630
87     맛집 멋집 그리고...   2019-05-03   4253
86     5호점   2019-04-28   3546
85     helper   2019-01-13   2768
84     dallascong   2018-11-05   2581
83     루키루나   2018-09-30   3213
82     Vanmama   2018-09-06   4950
81     겨울남자   2018-08-30   3893
80     웃기시네   2018-06-23   6375
79     ysh2017   2018-06-14   2997
78     Osbem   2018-06-03   1824
77     세이미   2018-05-14   2864
76     pianist   2018-05-14   4072
75     lovelylovely   2018-05-13   2535
74     jskdt   2018-05-13   1522
73     Puppyc   2018-05-11   2019
72     Abbey   2018-05-11   1087
71     피글렛   2018-05-09   2664
70     DKFFF   2018-05-07   1879
69     써어니   2018-05-04   3252
68     제이든맘   2018-05-02   1827
67     Jiyule   2018-04-30   1775
66     bellflower63   2018-04-24   1571
65     him808   2018-04-18   2023
64     ysh2017   2018-04-18   1764
63     아카디아   2018-04-17   1013
62     sopiachoi   2018-04-16   999
61     친절한경자씨   2018-04-05   1532
60     opem10   2018-02-26   2814
59     ysh2017   2018-02-09   3225
58     hyosook123   2018-01-04   4195
57     쿠미   2017-12-30   1791
56     달나라언니   2017-12-19   1718
55     나은샘   2017-09-21   3120
54     오랜시간동안   2017-09-06   3006
53     Davit   2017-08-07   6690
52     yorizori   2017-08-04   2879
51     장희빈in   2017-07-06   4119
50     dalsinim78   2017-06-15   2239
1 [2]